김영한 시의원, 서울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한 발걸음 김수희 기자 2018-02-14



김영한(바른미래당, 송파5)의원은 13일(화), 설 연휴를 앞두고 시민이 불편함이 없도록 불철주야 상황근무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송파구 가락지구대, 문정지구대, 오금지구대를 차례로 방문해 근무자를 격려했다.

 

김 의원은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지난달부터 어린이 놀이방, 전통시장, 어르신복지시설, 체육시설, 지하철 역사 등의 현장 속에서 시민의 생생한 의견을 청취하고 서울시 안전대책을 점검하는 등 연일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영한 의원은 어려운 여건임에도 불구하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하여 헌신하는 경찰공무원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전했다.

 

한편, 각 지구대에서는 가정폭력, 우울증으로 인한 범죄 등을 예방하기 위한 시민의 정서적 불안정을 해소할 상담 및 심리지원 기관이 충분하지 않다며 ‘서울특별시 심리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김 의원에게 자문을 구했다.


(뉴스컬처=김수희 기자)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8/02/14 [11:01]
최종편집: ⓒ No.1 문화신문 [뉴스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