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 재단 사무국장 긴급 체포, 과거 이명박 재산 공개에 여론 반응 우수정 기자 2018-02-13



▲ (사진=JTBC뉴스 방송화면 캡쳐)     © 우수정 기자
 서울 중앙지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을 차명 재산 내역이 담긴 장부를 파기한 증거 인멸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이에 과거 이명박 대통령 집권 당시 이 전 대통령의 재산 공개 내역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2011년도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발표한 고위공직자 재산변동 신고 내역에 따르면 이명박 대통령의 재산은 54억 여 원인 것으로 추정됐었다. 이렇게 알려진 이 전 대통령의 재산은 2009년 재산의 대부분을 사회에 기부하고 남은 재산이었다.
 
 약 7년 지난 현재 검찰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생산된 문건 수십 박스 중에서 이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 및 차명재산과 관련한 다수의 자료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고 집권 기간의 재산 공개를 반증하듯 증거인멸 혐의로 재산관리인이 긴급체포 된 데에 국민들의 분개가 치솓고 있다.  
 
 “mokc**** 끝까정 반성할줄 모르는 사기꾼 집단입니다...비리 종합 백화점보는 듯...국제적 망신이네요” “zmen**** 이번엔 절대 국민이 물러나면 안되요~~” “gamb**** 단호한 법집행으로 빠져나갈 구멍이 없다는 걸 알고 죄를 스스로 이실직고하게 해야 한다” 라는 글이 인터넷상에 빗발치고 있다.

 
(뉴스컬처=우수정 기자)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8/02/13 [23:37]
최종편집: ⓒ No.1 문화신문 [뉴스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