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빠른TV] ‘당잠사’ 이종석, 만화책 보기+과자 주어먹기 ‘현실 집돌이’ 모습 수지에게 발각! 박성경 기자 2017-10-12



▲ ‘당잠사’ 이종석-수지.(뉴스컬처)     © 사진=SBS

이종석의 ‘현실 집돌이’ 생활이 들통났다.
 
12일 밤 10시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 제작진측은 12일 11-12회 방송을 앞두고 정재찬(이종석 분)의 일상을 이미 꿈에서 다 본 남홍주(배수지 분)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와 SBS 홈페이지를 통해 선공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9-10회 방송 말미 홍주의 엄마 윤문선(황영희 분)이 홍주의 복직을 허락했고, 재찬에게 홍주를 부탁하며 그와 동생 정승원(신재하 분)에게 아침을 제공해주기로 했다. 재찬과 홍주, 문선, 승원이 식사를 하는 영상이 선공개돼 눈길을 끈다.
 
영상 속 홍주는 문선에게 “엄마는 집에 손님이 오면 미리 언질 좀 해주지 그랬어”라며 당황스러움을 감추며 물었고, 문선은 “집에 있을 때는 다들 우리 홍주처럼 그 모양 그 꼴 아닌가?”라며 재찬과 승원에게 동의를 구하고 있다. 이에 재찬은 “저 정도는 아닙니다”라고 홍주와 자신은 다름을 드러내며 선을 그었다.
 
하지만 승원은 “우리 형은 집에서 사람 몰골이 아니에요”라며 진실을 말하려다 자신의 발등을 쾅 내려찍은 재찬 때문에 홀로 고통에 몸부림을 치게 됐다. 홍주는 꿈에서 본 것과 다르게 재찬이 깔끔한 척을 하자 “알아. 네 형이 집에서 어떤 몰골인지”라며 응수했다.
 
이에 재찬은 소파에 누워 리모컨을 누르고 만화책을 보다 옷에 떨어진 과자를 주워 먹는 등 현실 집돌이의 삶을 떠올렸다. 또한 재찬은 잔소리를 퍼붓는 승원을 쫓아가 기어이 헤드록을 걸며 아웅다웅하는 형제의 일상까지 모조리 떠올라 아찔함을 느낀 것이다.
 
특히 홍주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혼자 보기 아까울 정도로 아주 가관이던데 어디서 되도 않는 내숭을 떱니까!”라며 재찬을 몰아붙였고 재찬은 “이봐요 남홍주씨!”라고 받아쳐 두 사람의 갈등이 점점 고조됐다. 이어 재찬이 굽혀지지 않는 홍주의 기세에 금세 꼬리를 내려 웃음을 유발, 11-12회 방송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뉴스컬처=박성경 기자)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7/10/12 [21:55]
최종편집: ⓒ No.1 문화신문 [뉴스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