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빠른TV] ‘SBS 스페셜’ 폭발한 동생 건기 씨 “나는 내가 알아서 잘 살거야” 갈등…‘서번트 성호를 부탁해’ 2부 김수희 기자 2017-08-13



▲ 교양프로그램 ‘SBS 스페셜’ ‘서번트 성호를 부탁해’2부.(뉴스컬처)     © 사진=SBS

지난 6일, ‘SBS 스페셜’ ‘서번트 성호를 부탁해’ 1부가 방송됐다. ‘서번트 성호를 부탁해’ 편은 SBS스페셜이 무려 9년간 준비한 대작으로, 은성호 씨 가족의 갈등과 화해를 그린 휴먼 다큐멘터리이다.
 
13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SBS 교양프로그램 ‘SBS 스페셜’ 2부에서는 건기 씨가 ‘나는 내가 알아서 잘 살거야’ 라고 이야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가족들에 대한 건기 씨의 불만이 폭발한 것인지, 그리고 성호 씨 가족의 운명은 어떻게 되는 것인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1부에서는 자폐성 장애를 가지고 있는 형 은성호(34세) 씨와, 성호 씨 뒷바라지에 여념이 없는 엄마, 그리고 그런 엄마를 보며 소외감을 느끼는 은건기(28세) 씨의 갈등이 그려졌다. 형 성호 씨는 음악에 천부적인 재능을 가지고 있으며, 엄마는 그런 성호 씨를 도와주기 위해 물심양면 애쓰고 있다. 반면, 건기 씨는 형에게만 애정을 보이는 엄마에게 불평을 쏟아내며 가족들과 첨예한 갈등을 일으키고 있다.
 
‘서번트 성호를 부탁해’ 1부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둘째도 사랑이 필요한 것 같다’, ‘아무도 둘째를 욕할 수 없다’, ‘동생의 입장이 백 번 이해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동생 건기 씨에게 안타까움을 보였다. 또한, ‘영화 한 편 본 느낌이다’, ‘근래 본 다큐멘터리 중 가장 가슴 아프다’, ‘많은 것이 느껴진다’라며 ‘SBS스페셜’에 대해 찬사와 호평을 남겼다.
 
‘SBS스페셜’의 박상욱 CP는 이번 ‘서번트 성호를 부탁해’ 편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우리 인생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고 밝혔다. 그는 만일 우리가 성호 씨 가족과 같은 운명에 처했을 때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 또 우리의 삶은 어떤 모습이 될지를 고민하며 감상해주기를 시청자들에게 당부했다. 동시에, 13일 방송되는 2부에서는 엄마와 성호 씨, 건기 씨 등 각 인물들의 감정이 더 세밀하게 드러날 것이라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시청자들의 찬사를 받으며 화제가 되고 있는 ‘SBS스페셜’ ‘서번트 성호를 부탁해’ 2부는 13일 밤 11시 5분에 SBS에서 방송된다.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7/08/13 [23:03]
최종편집: ⓒ No.1 문화신문 [뉴스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