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추억 여행, 스릴 만점 통영 루지와 장어 식도락 즐기는 맛집 코스로 갈까? 이정형 기자 2017-08-12



무더운 여름철 가족, 연인과 함께 하는 알찬 휴가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이 많다. 전국의 수많은 여행지 중에서도 취향에 맞고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 가득한 곳을 선택하기 위해서다.
 
탁 트인 전망과 시원한 해변, 볼거리와 먹거리 풍부한 곳을 찾는다면 통영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황홀한 전망, 이색적인 볼거리 가득한 통영은 사계절 내내 많은 여행객들이 찾는 남해안 대표 관광지다.
 
1,500m의 트랙을 따라 내달리며 짜릿한 스릴과 더위를 이겨낼 수 있는 통영 루지를 비롯해 소매물도, 미인전망대, 바다백리길 등 명소에서 남해안의 푸른 전경과 시원한 해수욕을 즐길 수 있어 여름 휴양지로 손꼽히는 곳이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란 말처럼 통영의 다양한 먹거리를 맛보는 즐거움도 빼놓을 수 없다. 통영 맛집에서 남해 바다 향기 물씬 풍기는 먹거리를 맛봐야 한다.
 
각종 방송 매체를 통해 통영 장어 맛집으로 소개된 바 있는 ‘바다가들린다’(통영시 산양읍)는 통영 장어구이와 각종 해산물, 조개를 맛볼 수 있는 곳이다.
 
현지에서 당일 공수해 신선한 통영 장어를 숯불에 바로 구워 먹을 수 있는데, 중간 유통 과정이 없어 남다른 신선도를 자랑한다. 숯불에서 노릇노릇 잘 구워낸 장어는 기름기가 쭉 빠져 더욱 담백하며, 입맛에 맞춰 각종 해산물과 조개도 함께 구워 먹을 수 있다.
 
“캠핑 온 듯한 이색적인 분위기와 오션뷰로 소중한 이들과 기억에 남을 만한 식사를 즐길 수 있는 매력이 있는 곳이에요.” 통영 맛집 여행객의 평이다.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7/08/12 [11:53]
최종편집: ⓒ No.1 문화신문 [뉴스컬처]